개인적으로 생각해본 노선 수요의 정확한 산출법

Co알라   |   버스

 

최초작성: 2006. 12. 7  (서울시 대중교통 이용자 모임 등록)

 

글 작성 당시에는 광역 및 경기도 버스가 환승이 되지 않았으며, 관련 내용 일부 수정하였습니다.

 

 

 

 

http://t-money.co.kr/jsp/pub/bus/buspassenger.jsp

 

스마트카드사에서 제공하는 일평균 수요 정보는(위 링크)

 

단순히 승객수를 대수로 나눈것이므로, 노선의 실질수요를 판별하기 위해서는 많은 오류를 안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오류 있는 정보를 토대로 서울시에서 노선을 없애려고 드니 한심할 따름이죠.

 

지금 2012년 현재도 정책방향은 바뀌지 않고 잘 다니던 주간선까지(무려 8년동안 잘다니던 150까지!!!)

 

칼질하려는 등...

 

 

 

 

무엇보다도 중요한건 '시간별' & '구간별 수요'를 측정하는게 중요하며,

 

구간별 수요는 승차태그시점과 하차태그시점을 가지고 낼 수 있을 것입니다.

 

 

 

 

 

우선 현재 배차간격 표시하는것처럼 크게 9개의 시간대로 나눕니다.

 

그리고 각 시간대별로 운행한 차량들의 승차태그와 하차태그를 분석해서...

 

정류장 사이사이의 승객수를 정확히 측정합니다.

 

그래서 그 시간대에 운행한 모든 차량의 해당 구간 승객수를 '평균'냅니다.

 

 

그리고, 그 노선 모든 차량의 평균 정원을 기준으로 각 구간별 혼잡률(%)을 계산합니다.

 

그 혼잡률을 이용해 구간별 혼잡도 꺾은선그래프를 그려서, 혼잡률의 최대점을 조사합니다. 이 수치를 A%라고 합시다.

 

또한, A만 가지고는 부족하니, '입석승객이 생기는 구간의 비율'을 조사해서 이 수치를 B%라고 합시다.

 

이렇게 A,B의 수치를 9개의 시간대별로 측정합니다.

 

 

그래서, 9개의 A수치의 최대값을 M(A), 최소값을 m(A)라고 합시다.

 

상위/하위 노선은 M(A)와 M(B)의 합(내지는 곱) 정도로 계산해서 측정하고,

 

이 수치가 클수록 증차를 시켜주고, 작을수록 감차를 하거나 폐선하는게 현명할것 같습니다.

 

또한, A값과 B값들의 차이를 이용해서 시간대별 쉬프트를 하도록 해야겠지요.

 

M(A)-m(A)가 클수록 비효율적인 운행이 되겠지요.

 

 

 

 

 

[이하 내용은 광역노선이 환승이 가능한 현재는 의미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2006년 작성된 글임]

 

광역노선 수요 측정법은...

 

광역노선의 경우는 하차태그를 굳이 찍지 않아도 되니, 승차태그만 가지고 분석을 해야겠지요.

 

광역노선의 승차패턴은 대부분 서울시계를 넘는 경우이니, '시계'를 기준으로 승차자 수를 판단합니다.

 

그래서, 역시 9개의 시간대로 나눠서,

 

1대를 기준으로 "시내방향의 시계외 승차자(1) / 시내방향의 시계내 승차자(2) / 외곽방향의 시계내 승차자(3) / 외곽방향의 시계외 승차자(4)"

 

이런식으로 승차자 수를 분석하여 평균을 내고 이로서 1,2,3,4 각 구간의 혼잡도를 파악합니다.

 

이 수치를 A1,A2,A3,A4라고 한 다음, 9개의 A1,2,3,4의 최대치를 M(A1), M(A2), .. 이렇게 붙입시다.

 

M(A1)<=M(A2) 이거나 M(A3)<=M(A4) 라면 비정상적인 경우이므로 노선조정이 필요할 테구요,

 

혼잡도 순위 측정은 M(A1)+M(A3) 의 값을 기준으로 매기면 되겠죠.

 

그리고 혼잡도가 '일정 선 이하가 되는 경우'에만 노선조정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단순히 하위 순위에 들어 있다고 폐선하려 드는 어리석은 행정을 해서는 안 되겠죠.

 

 

 

 

무엇보다도 이와 같은 방식의 장점은...

 

1) 물갈이가 안되는 노선의 혼잡도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2) 증차와 쉬프트가 필요한 노선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정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서울시에서도 생각이 있다면 이와 같은 계산을 하지 않을리는 없겠지요.

 

하지만 정책방향이라든지 여러 측면에서 시민의 편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2012.01.06, 23:48    
Name
Password

  숫자만입력:

 

교통정보